발매년도 2021
부품수 665
피규어수 0
크기 : 높이 12cm, 길이 24cm, 폭 13cm
조립난이도 ★★
전체평점 ★★★★
관련정보 링크 www.lego.com/ko-kr/product/jeep-wrangler-42122

공홈답게 칼박으로 잘 도착했습니다. 박스샷은 전체적인 제품의 특징을 보여준다고 생각하는데 앞뒤 바퀴가 자유로운 점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전륜은 서스펜션은 없고 후륜 쪽에 서스펜션이 있습니다. 조향은 휠이 아닌 별도의 장치가 있습니다

박스 뒷면에는 전체적인 운영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바퀴가 제법 자유롭게 움직이고 조향은 별도의 레버를 회전시키는 방식인데 폭이 크지는 않습니다. 그외에 문과 본네트가 열리고 사이드미러 조절이 가능하고 구난장치를 움직일 수 있습니다. 뒷부분 짐칸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책자형 인스와 단촐한 스티커, 1번, 2번으로 구성된 봉투입니다. 타이어가 큼직해보이는데 지름은 5cm입니다. 스티커가 많이 쓰이지 않은 부분은 괜찮았는데 엔진과 의자를 스티커로 표현한 것은 좀 아쉬웠습니다. 인스는 책자형입니다.

인스는 1번 봉투가 내부, 2번 봉투가 외부를 조립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총 190번까지입니다. 부품이 많은 편은 아니므로 순서에 따라 늘어놓고 조립해도 무난합니다.

서스펜션 2개가 보입니다. 후륜에 체결되는데 막말로 뒤에서 손으로 꾹꾹 눌러도 잘 지탱해줍니다. 생각보다 테크닉 제품군의 내구성이 강하더군요. 전륜의 경우는 별도의 서스펜션이 없어서 꾹 누르기는 조금 부담스러운데 뒷부분은 어느 정도 세게 누르셔도 잘 버팁니다.

후륜부의 서스펜션은 이렇게 보입니다. 그 위로 조향장치가 있는데 전륜이 회전하는 반경은 그리 큰 편은 아닙니다. 스티어링 휠을 통해 전륜을 회전시키는 것이 아니라 저 장치를 좌우로 돌려서 움직이게 됩니다.

의자는 스티커로 구현하고 있는 데 조금 아쉬운 부분입니다. 그 외에 사용된 스티커는 제법 일체감이 좋습니다.

1번 봉투를 완성하면 이런 모양이 됩니다. 문제의 스티커 엔진이 보입니다. 테크닉 답게 부품간 결합은 굉장히 타이트하게 이루어집니다.

조립 후 잔여 부품입니다. 2번 조립 후에도 2개의 부품만 남는데 전체적으로 잔여 부품은 적은 편입니다.

본넷은 이런 식으로 개방이 되는데 엔진 실린더가 움직이는 구동은 재연되지 않았고 스티커로 6기통 엔진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어 조금 아쉽습니다. 

스티어링휠이 전륜을 구동하는 형태가 아닌 것이 조금 현실감은 떨어지지만 조립 후 지붕이 고정되는 방식이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트렁크 쪽은 접었다 펼 수 있는 가이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구난장치도 움직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다만 락이 걸리는 형태는 아니기 때문에 무리하게 돌리면 안 됩니다. 본넷 좌우의 스티커가 일체형처럼 잘 어울립니다.

문은 좌우로 열리는 방식인데 일체감이 꽤 좋습니다. 사이드미러는 접었다 펼 수 있습니다. 손잡이를 스티커로 구현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이질감은 적게 듭니다.

전체적으로 노란색이 상당히 잘 어울리는 느낌입니다. 도로에서도 가끔 볼 수 있기 때문에 꽤나 익숙한 느낌입니다. 조립 후 차체가 그렇게 큰 편은 아니지만 제법 단단하고 험지를 달린다는 설정처럼 바퀴들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구현한 점은 장점입니다. 

랭글러는 테크닉에 입문하려는 분들에게 추천할만한 제품입니다. 부품수도 그렇게 많지 않고 조립도 무난한 편이고 테크닉의 특징인 구동에 대한 이해를 맛보기로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본격적인 테크닉 진입에 앞서 가벼운 마음으로 접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레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크닉 지프랭글러 #41222  (0) 2021.03.22
시티 우편비행기 #60250  (0) 2021.03.19

발매년도 : 2020년
부품수 : 74개
피규어수 : 1개
완성품 크기 : 높이 5cm, 길이 16cm, 폭 17cm
조립난이도 ★
전체평점 ★★★★
관련정보 링크 우편비행기 60250 | 시티 | LEGO® Shop KR

레고 시티 시리즈 중의 하나인 '우편비행기'입니다.
레고는 제품명에 제품의 핵심 내용들을 거의 담고 있는데 60250도 한눈에 이 제품은 편지를 배달하는 비행기다. 라고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이게 뭐 대단하냐?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여러 제품을 접하다보면 이 제품명 짓기가 상당히 직관적이고 편리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스는 단촐한 느낌이지요. 올드 레고의 느낌도 있습니다. 박스는 실링 테이프 방식이 아닌 박스 자체를 뜯는 방식이어서 박스를 모으는 분들에게는 조금은 아픔일 수도 있겠습니다. 종이 재질은 다소 얇은 편이라 구겨질 수 있으니 감안하시고요. 박스에서 전체적인 설정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조립 전에 꼼꼼하게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이 비행기는 극지지방에 우편물을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구성도 간단한데 인스(인스트럭션의 줄임말로 쉽게 설명서) 한 부와 비닐 3봉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스티커는 없고 미니피겨 1개, 새 피겨 1개가 들어있습니다.

74개의 블릭으로 조립은 어렵지 않은 편입니다. 박스 설명에서 잠깐 보았는데 바퀴대신에 스키를 달고 있습니다. 극지로 우편물을 운반하는 어려운 역할을 담당하고 있네요. 빨간색의 비행사 겸 우편배달부가 인상적입니다.

빨간색 우편함에는 2장의 편지가 들어갈 수 있습니다. 우체통은 열고 닫을 수 있게 되어 있고 같은 모양의 상자를 비행기 좌우측에 하나씩 추가로 달고 있습니다.

이런 식의 우편함이 비행기 좌우측으로 하나씩 있습니다. 편지 블릭은 저 투입구로 쏙 들어가는 크기인데 사소한 부분이지만 스토리를 만들어가는데 있어 꽤나 흥미를 불러옵니다. 단지 비행기 모형만이 아닌 편지를 옮기는 역할을 직접 손으로 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레고 스티커라면 긴장하는 분들도 많으신데 60250에는 스티커가 한 장도 없습니다. ^^ 대신 프린팅된 날개 블릭이 있습니다. 약간 뭐랄까..복고풍의 느낌이 많이 들지요? 전체적인 느낌도 올드 레고의 느낌이 강합니다.

완성된 기본 구성은 이렇습니다. 우체통에서 편지를 수거해서 비행기에 싣고 목적지로 가 전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죠.

자, 그럼 본격적인 일을 시작해볼까요? 편지함에 편지가 두 통이나 들어있군요.

반가운 소식을 전해주러 출발해봅시다 ^^

Mail Plane 60250.pdf
6.72MB

 

'레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크닉 지프랭글러 #41222  (0) 2021.03.22
시티 우편비행기 #60250  (0) 2021.03.19


직업상담이라는 직업으로 5년 가까이 구직자들을 만나고 그들의 전직 혹은 생애설계를 위한 고민을 함께 해 오면서 드는 생각은 구직자들과 접점에 있는 직업상담사, 전직컨설턴트(또는 어떤 이름이어도 상관없다)들의 전문성, 공감능력 그리고 절실함이 구직자들의 그것과 사뭇 다르다는 점이다. 

이직이나 전직을 제대로 해 본 적이 없는 상담사의 경우 구직자들의 피상적인 부분(주로 이력서나 진단결과)에 의존하게 되다 보니 '내가 직접 구직을 하는 입장'이 되기 어렵고 무엇보다 상담사 1인에게 할당되는 물량 그리고 실적의 보이지 않는 혹은 보이는 압박 때문에 한 사람 한 사람에 집중하는 것이 좀처럼 쉽지가 않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취업이 수월해보이거나 소위 스펙과 의지가 높은 구직자들에게 집중하게 되고 그 외의 다른 구직자들은 어쩌면 시간떼우기 식의 컨설팅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다.

전직이나 이직 경험이 많지 않은 상담사의 경우 다양한 직업, 직종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경우가 많고 본인 스스로가 말 그대로 "실업" 상태를 겪은 시간이 짧거나 없기 때문에 구직자의 절박한 심리 상태를 이해하기보다는 매뉴얼대로 직업선호도 검사를 진행하고 이력서를 받아 컨설팅을 하고 취업 사이트에서 정보를 찾아 전달하는 정도가 보통의 경우다. 어쩌면 더 이상의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좀 더 적극적인 상담사의 경우는 직접 업체에 전화를 돌려 인사담당자에게 본인과 구직자 소개를 하고 이력서를 전달하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는 드문 편이고 만약 이런 상담사를 만났다면 운이 매우 좋은 편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진단 역시 큰 의미를 두지 않아도 좋다. 많은 경우 홀랜드검사, MBTI, 에니어그램 등의 검사를 진행하는데 애초에 사람을 어떤 유형으로 분류하는 것이 가능한가는 차치하고라도 일단 상담사가 전문적인 해석을 하기가 어려운데다가 모범해설을 봐도 상당히 오래 전의 내용이 업데이트 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큰 도움을 받기는 어렵다. 사회형이라는 검사결과를 받았다고 해서 서비스업에 뛰어들어야 하는 것도 아니고 반드시  대면업무에 적합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결과지를 보고 긍정적인 부분을 끌어내서 자신의 강점에 추가하는 정도면 그 역할로 충분하지 싶다.

이력서 컨설팅이나 면접 컨설팅은 그래도 한 번은 받아볼만하다. 내가 쓴 내 이력서는 아무리 봐도 잘 쓴 것 같지만 남이 볼 때는 엉망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자화자찬으로 적거나 있는 성과도 적지 못 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편이고 무엇보다 어떤 순서로 무엇을 적어야 하는지 처음 시작을 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면접컨설팅의 경우는 이미 다양한 취업사이트에 실제 면접 문항이 공개되어 있는데 무슨 소용일까 싶지만 처음 보는 사람 앞에서는 이미 아는 내용을 질문 받아도 막상 대답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세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업상담, 받을만할까?  (0) 2018.11.24
오래된 구두 그리고 진득함  (18) 2014.11.29
다시 출발점에 서서  (14) 2013.12.03
오래된 시계줄을 바꾸며..  (8) 2012.05.26
젊은 날 그리고 군대  (0) 2012.02.25
진한 나무향기로 느끼는 작은 공간  (0) 2011.04.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