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08.08.06 18:09 - Snowroad snowroad

살고 싶다면 타이어부터 바꿔라

자동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장치 혹은 구성요소는 무엇일까? 사람들마다 각기 다른 의견을 내겠지만 9년 동안 차를 몰면서 느낀 개인적인 생각은 타이어다. 사람이 움직일 때도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이 발이고 발을 제대로 지탱하게 하는 수단이 신발이라는 점만 생각해봐도 자동차에 있어서 타이어는 차의 모든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게 하는 기본인 동시에 안전운전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생각보다 주변 지인들의 차를 보면 운전에 어느 정도 익숙한 사람들도 트레드가 바닥이 난 타이어를 그대로 사용 중인 경우가 많다.

심지어 싼 게 좋지 않느냐며 재생타이어나 중고타이어를 아무 생각 없이 사용하는 이들도 있다. 한 마디로 목숨을 건 운전을 하는 셈이다. 흔히 시끄럽게 튜닝을 한 차들을 보고 “저렇게 운전하다가는 사고가 난다”며 혀를 차는 이들이 정작 자신의 타이어가 마모한계점까지 이르렀는데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는 것을 보면 누가 더 사고에 취약한지 생각할 여지도 없다. 튜닝에 익숙한 사람들이 가장 먼저 손을 대는 것이 서스펜션과 타이어라는 점을 안다면 말이다. 지난 15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대도시 타이어 안전 실태관련 조사결과'를 보면 차량 10대 중 6대는 공기압 부족, 3대는 불량한 상태의 타이어로 운행 중이라고 하니 지금 도로는 말 그대로 무법천지인 셈이다.

그렇다면 어떤 타이어를 쓰는 것이 좋을까? 정답은 자신의 차의 세팅에 맞는 타이어다. 물론 이는 어느 정도 퍼포먼스 튜닝을 하는 사용자의 경우고 일반 운전자라면 상당히 고민스러운 부분이다.  물론 수입타이어를 사용할 수도 있지만 타이어의 경우 한국타이어(http://kr.hankooktire.com/)나 금호타이어의 기술력은 이미 세계적으로 정평이 나 있으므로 굳이 비싼 수입타이어를 쓸 필요는 없다. 국산 타이어를 사용하더라도 자신의 차에 딱 맞는 타이어를 고르기는 쉽지 않다. 그냥 동네 카센터에 가서 알아서 타이어를 교체해달라는 것은 자신의 목숨을 남에게 맡기는 것과 다를 바 없다.

한국타이어의 경우 티스테이션(http://www.t-station.co.kr/)이라는 타이어 전문 매장을 금호타이어의 경우 타이어프로라는 전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제조사에서 운영하다 보니 차종별 특성에 어울리는 타이어를 알맞게 장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동네 카센터보다 비용이 더 들기는 하지만 한번 방문할 때 타이어교체는 물론 얼라이먼트나 기타 점검도 동시에 받을 수 있으니 아까운 금액은 아니다.

위 동영상은 모 타이어업체의 CF다. 정려원이 나오니 그냥 멋진 광고일까?
이 CF는 은근히 자사의 타이어가 그립력과 배수성이 좋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그립력과 배수성. 과연 차에 있어서 얼마나 중요한 것일까
?

잔뜩 마모가 된 타이어는 그립력(타이어가 지면을 움켜쥐는 힘)을 대부분 상실한 데다가 배수 기능도 거의 사라졌기 때문에 요즘 같은 여름에 비라도 내리면 바로 사고와 직결될 수 있을 정도로 위험하다. 그립력을 상실한 타이어의 경우 코너링 시에 제대로 차체를 버티지 못하고 튕겨져 나갈 우려가 있고 배수 기능이 안 좋기 때문에 빗길에서 수막현상을 일으켜 미끄러지기 십상이다.

한국타이어가 제공한 자료를 보면 타이어 마모상태별 제동력 실험결과에 따르면 타이어가 법적 한계 수준인 타이어 홈 깊이가 1.6mm까지 마모된 상태에서 100km/h로 주행 중 급제동 시 제동거리가 정상 타이어 대비 30~40m가 늘어났으며, 운전자가 차량의 미끄러짐으로 인해 조향력을 상실할 위험이 높게 나타났다. 제동거리 30~40m면 웬만한 횡단보도 5~6개를 그냥 지나칠 정도의 거리이며 정지선을 지나 교차로 1개는 충분히 건너갈 수 있는 정도라고 한다. 차의 외양과 액세서리에는 많은 관심을 가지면서 정작 그 차를 지탱하는 타이어에 무심하다면 자신의 안전이 위험한 것은 둘째치고 다른 사람의 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자동차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잘 가라 티뷰론  (4) 2008.08.28
“아차, 네비보다가 그만…”  (4) 2008.08.10
살고 싶다면 타이어부터 바꿔라  (6) 2008.08.06
튜닝을 하는 이유  (0) 2008.05.21
CLS63AMG  (4) 2008.05.19
자동차 이야기 - 1편  (0) 2008.04.11
  1. Favicon of http://thefirstgood.com/tc BlogIcon 1stgood 2008.08.07 05:42 신고

    정말 중요한 점을 지적해 주셨네요. 저도 엔진오일 갈 때까지 타이어 압력을 한 번도 채크하지 않거든요.

    • Memory 2008.08.07 09:56 신고

      엔진오일도 사실 많은 운전자들이 소홀히 하는 분야랍니다. 오늘 한 번 전체 점검을 받아보세요 ^^

  2. 고냥이 2008.08.07 07:05 신고

    차량의 성능은 엔진이 말을 해줍니다만 그 동력을 전달해주는 타이어는 자동차의 가장 중요한 요소중의 하나입니다. F1 팀중 가장 유명한 윌리암스의 오너도 자동차의 가장 중요한 3대 요소를 타이어, 엔진, 드라이버라고 말하니까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Memory 2008.08.07 09:56 신고

      아 그런 일화도 있군요 ^^ 공부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mypda.net BlogIcon netsblue 2008.08.07 14:53 신고

    공감 하는 내용입니다만, 한국/금호 타이어에서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는 우수 모델 들의 가격은
    고급 수입 타이어하고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얼마전 사용하던 타이어 가격을 물어보았더니 날이 갈수록 오르는것 같더군요..

    • Memory 2008.08.07 15:04 신고

      네 요즘 타이어 가격이 제법 올랐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두 회사의 주력 모델들의 가격은 일반인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가격이죠. netsblue님께서는 아마도 성능 위주의 타이어를 사용하시는 것 같습니다. 최상위 모델로 가면 해외 사이트의 리뷰에서도 검증된 것처럼 국산 제품이 결코 밀리지가 않습니다. 다만 가격대는 만만치가 않고요. 그렇지만 일반 운전자들이 일상 주행용으로 사용하는 목적의 타이어라면 수입 일반형보다는 국산 일반형이 아직은 저렴합니다. ^^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