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8.11.23 22:48 - Snowroad snowroad

가을, 상하농원을 걸으며

상하농원(www.sanghafarm.co.kr)은 매일유업이 투자에 참여한 곳으로 아이들을 키우는 집이라면 한 번쯤을 들어봤을 상하목장 제품들을 생산하는 곳이다. 전북 고창에 자리잡고 있는데 고창 안에서도 제법 안으로 들어가야 하는 곳이라 시간을 넉넉하게 잡고 출발하는 것이 좋다. 이곳의 명칭에 대해서는 상하농원, 상하목장, 상하농장 등 다양한 이름이 있다. 상하농원 공식 홈페이지에는 상하농원으로 매일유업의 페이지로 들어가면 상하목장(http://sanghafarm.maeil.com/)으로 되어 있어 다소 헷갈릴 수도 있지만 '상하'라는 지명을 사용한다는 것 정도만 기억하면 되지 싶다. 상하농원의 주소는 지명 그대로 '전라북도 고창군 상하면 상하농원길 11-23'이다.

농원 내부는 생각보다 크지는 않은 편이다. 개방되지 않은 시설들을 생각하면 좀 더 클 수 있지만 삼양목장처럼 대규모 목장이라기보다는 생산시설과 음식점, 체험학습을 할 수 있는 공간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동선이 한정적이어서 꼼꼼하게 돌아보고 식사를 하더라도 3시간 정도면 다 돌아볼 수 있지 싶다. 건물들이 뭔가 예스러운 느낌이 있고 구역별로 잘 정리되어 있고 방목되고 있는 동물들도 상당히 편안해 보이는 모습이어서 가벼운 마음으로 걸어보기에 좋은 곳이다.

이제 제법 걷는 것이 익숙해진 하람이는 모든 것이 새롭고 궁금한 시기인지라 보는 것마다 만져보려고 안간힘이다. 아이를 키우기 시작하면서 가능하면 아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빨리 깨닫고 그것을 할 수 있게 도와주려는 생각이 부부의 공통된 생각인지라 어디를 가게 되더라도 아이가 자기 발로 걸어서 돌아다녀보도록 하는 편인데 이곳은 그런 여건이 잘 되어 있다.

한창 자랄 시기인지라 먹는 것 앞에서는 한없이 작아지는 녀석이다. 인터넷을 보면 아이를 데리고 식당에 가기에 꽤나 어려운 일들이 많은 것 같은데 하람이 데리고 다니면서 아직까지 큰 일(?)은 없었다. 물론 요즘 들어 소리지르는 일이 부쩍 늘어서 커피숍 같은 곳에서 소리를 지를 양이면 얼른 안고 나오지만 식당 같은 곳은 아이가 관심을 가질 것들이 많고 무엇보다 먹을 것이 있어서인지 제법 얌전한 편이다.

글을 읽을리는 당연히 없지만 그림이 관심을 끌었나보다. 세상의 정보들을 엄청난 속도로 받아들여야 하는 아이의 머리는 얼마나 부하가 많이 걸릴까 싶다. 아이들이 체험학습을 많이 오는 곳이어서 그런지 아이들 눈높이에 맞추어진 안내판이 인상적이었다. 보통 이런 사소한 부분에 대한 배려를 찾기가 어려운 편이다. 유아나 어린이들이 자주 찾는 동물원이나 테마파크 등에 가도 주관람층을 위한 눈높이 안내보다는 보호자를 위한 안내판(많은 부분이 금지라는 단어가 들어간)이 많은 것이 보통이니 말이다.

목장의 동물들은 사실 하람이 정도의 시선보다 아래에 있는 경우가 많다. 어른들은 대부분 내려다봐야 하는 모양새인데 밖에 나가면 가능하면 무릎을 굽히고 아이의 시선에는 세상이 어떻게 보이는지 직접 보려고 노력한다. 어린 시절을 돌이켜보면 작고 아담한 동네길도 한없이 크고 넓게만 느껴졌으니 말이다. 이 조그만 아이에게 세상은 엄청나게 크고 많은 소리들이 들리고 그럴텐데 어른의 시각이나 생각으로 아이의 느낌을 방해해서는 안 될 일이다.

참 오랜만에 블로그에 다시 글을 쓰게 되었다. 이제까지 내 블로그의 모든 사진은 SLR이나 DSLR을 이용해서 찍은 사진들이었다. 그런 습관아닌 습관이 있다보니 아이가 태어나고 나서 카메라 자체를 만질 여건이 되지 않았기에 블로그에 글을 올린다는 생각을 하지 못 했었다. 이번 글도  DSLR로 찍은 사진들만 올리다보니 사진의 양이 꽤나 적은 편이다. 이제는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들과도 적당한 타협을 해야할 때가 아닌가 싶다. 어디를 가든 나 혼자 이동할 기회는 예전에 비하면 거의 없다 싶을 정도로 줄었고 거의 대부분의 사진을 핸드폰으로 찍기 때문이다.




Nikon D700, AF 35mm f/2.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고창군 상하면 용정리 1386-1 | 상하농원
도움말 Daum 지도

'하람이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상하농원을 걸으며  (0) 2018.11.23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