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01.30 21:38 - Snowroad snowroad

@Swiss #1

루체른은 세상에서 가장 낭만적인 도시 중의 하나라고 한다. 사실 가보기 전에는 얼마나 낭만적인지 알 길이 없지만 책에서 혹은 인터넷에서 이미지로만 보던 장소를 오감으로 느끼는 순간은 정말 짜릿하고 가슴이 뛰는 일이다. 여행이 주는 가장 큰 매력이 아닌가 싶다. 스위스의 느낌을 잘 살리는 장소라면 만년설이 뒤덮인 알프스와 루체른 호수라면 지나친 비약일까?

루체른 호수를 운행하는 유람선의 엔진(?) 모습이다. 1901년부터 사용한 것일까? 빨간 원색이 조금은 과한 것을 빼면 요즘 만들었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깨끗하다. 제법 소음은 있지만 큰 배를 움직이는 심장을 바라보는 느낌은 또 색달랐다. 

어느 프로그램에선가 등장해서 우리에게도 익숙해진 '빈사의 사자상' . 사자상 위에 적혀 있는 "HELVETIORUM FIDEI AC VIRTUTI" 라는 문장이 적혀있다. "헬베티아(스위스)의 충성과 용감"이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오늘날까지도 명성을 떨치고 있는 스위스 용병들의 이야기를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한다. 사자상 자체는 웅장하고 멋드러지지만 찾아가는 길은 관광지처럼 화려한 편은 아니었다. 이점은 유럽을 다니는 내내 느꼈던 점인데 아무리 유명한 유적이나 기념물이라도 철통같은(?) 보호를 하지는 않는다. 파리에서 들었던 사람의 손길조차 역사가 된다는 말이 여행 내내 와닿았다.

루체른의 또 하나의 명물은 역시 카펠교인데 사실 사진으로 찍어도 뭔가 딱 느낌이 오는 곳은 아니었다. 오히려 카펠교 근처의 정말 유럽같은 느낌을 듬뿍 주는 건물들이 오히여 내눈에 와닿았다. 비록 관광지이기는 했지만 세상 걱정없이 자유로운 모습으로 편안하게 풍광을 즐기고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의 모습은 무척이나 부러웠다. 물론 나도 이 순간만큼은 그들과 같았지만 여행이 끝나고 돌아갈 일상이 조금은 마음을 누르는 느낌이었달까

세상을 살면서 꼭 해야할 일은 '여행'이다. 물론 전세계 방방곡곡을 누비며 다양한 삶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면 여한이 없겠지만 각자의 여건이 허락하는 한도에서 가능한 많이 그리고 자주 세상으로 나가야 한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하나의 우주이고 세계인 것처럼 여행의 중간에 만나는 또 다른 우주와 세계들을 놓친다면 길지 않은 삶이 얼마나 건조할까. 일상의 무게에 눌려 세상과 만나지 못한 채 살아가는 것은 꽤나 쓸쓸한 일이지 않을까...


 D700, AF 35mm f/2.0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루체른
도움말 Daum 지도

'사진 이야기 > 여행 혹은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Swiss #1  (1) 2017.01.30
@Paris #2  (5) 2016.06.14
@Paris #1  (4) 2016.06.02
초가을 정동진 그리고 바다  (17) 2014.09.22
두륜산 대흥사, 2014년 여름  (12) 2014.08.31
팽목항, 100일 그리고 진도항  (9) 2014.08.02
  1. 김동욱 2018.01.19 17:33 신고

    안녕하세요
    티스토리를 지금 해보려고 하는데요
    여기는 초대장을 받아야 할수 있네요
    사진이 너무 좋네요 감성적 이고 제 마음을 울리네요 좋습니다
    제발 저 초대장 한번 보내 주시면 안될까요 ?
    제가 지금 너무 간절 합니다 ㅠㅠ
    우리 할머니께서 간절 하면 이뤄 진다고 했는데
    좀 도와 주시면 안될까요 ?
    저도 알아요 엄청 힘들게 얻으신거요
    그래서 염치 없지만 이렇게 부탁드려 봅니다

    chosun0918@naver.com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