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6.06.14 21:27 - Snowroad snowroad

@Paris #2

파리의 특징 중의 하나라면 뚜렷한 원색이 꽤 많았다는 점이다. 물론 내가 다닌 길만 그랬을 수도 있지만 거리를 걷는 내내 자꾸 바라보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강렬한 색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지 않고 주변과 잘 어울리는 것처럼 생각됐는데 어쩌면 신혼여행이라는 특수한 환경의 영향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자주 보면 조금은 질리려나? 


파리 중심가는 아담하다. 인구가 많지도 않은 도시다. 복잡함보다는 인생이 곳곳에 널려있다. 낭만의 도시인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역사와 사람의 도시인 것은 분명했다. 그리 많은 나라들을 다니지는 않았지만 프랑스는 내게 참 많은 생각을 던져 주었다. 다시 가 보고 싶은 나라 그리고 도시를 원없이 걷던 어느 여름날이었다.



집집마다 창가에 화분이 놓여 한동안 눈을 떼지 못했다. 결혼을 하고 나서 가장 달라진 것 중의 하나는 사물을 좀 더 자세히 그리고 낮게 보기 시작했다는 점. 아내는 길을 걸어도 허투루 걷지 않고 작은 꽃송이 하나 스치는 바람 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늘 무표정하게 초점을 두지 않고 걷는 나와는 참 많이 다른 사람이다. 덕분에 세상을 바라보는 마음가짐이 하루하루 달라진다.


가만히 아내의 뒤에서 걸어본다. 우리가 걷는 순간순간이 둘만의 기억이 되는 시간. 참으로 먼 길을 돌고 돌아 만난 인연이 이제는 오롯이 한길을 바라보고 걷게 되었다.  아직은 부부라는 말이 어색하지만 일상의 모든 순간을 함께 한다는 것은 그것만으로도 소중하다. 그리고 삶의 남아있는 시간들을 온전히 함께 한다는 것은 정말이지 대단한 일이 아닐까. 울퉁불퉁한 파리의 거리를 걸으며 내가 느낀 것은 그렇게 우리는 같은 길을 걷고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이었다.


Nikon D700, AF 35mm f/2.0


'사진 이야기 > 여행 혹은 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Swiss #1  (1) 2017.01.30
@Paris #2  (5) 2016.06.14
@Paris #1  (4) 2016.06.02
초가을 정동진 그리고 바다  (17) 2014.09.22
두륜산 대흥사, 2014년 여름  (12) 2014.08.31
팽목항, 100일 그리고 진도항  (9) 2014.08.02
  1. Favicon of http://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6.06.25 15:27 신고

    마지막 사진 속 저 돌로 포장된 도로를 보니 유럽여행 다닐 때 저 길을 캐리어 끌고 다니던 것이 생각났어요. 달달달달 거리면서 손과 팔이 얼얼했었는데요 ㅎㅎ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6.06.27 12:31 신고

      그렇죠 ^^ 유럽은 도로가 우리처럼 포장이 되어 있지는 않은 것 같더군요. 오히려 역사를 보존하고 있는 것 같아 좋아보이지만..보행자 입장에서는 불편할 수도 있고요 ^^

  2. Favicon of http://seeneeintheworld.tistory.com BlogIcon 씨니씬 2016.06.29 22:17 신고

    사진 너무 예뻐요... 파리 정말 예쁜도시죠. 처음 여행준비할땐 그저 그래ㅛ었는데 여행중엔 제일 떠나기 싫은 도시였어요.

  3. Favicon of http://tangbisuda.tistory.com BlogIcon 롤랑존 2016.07.22 09:08 신고

    전, 무엇보다 다시 뵐 수 있어 고마운 마음 뿐입니다. ^^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