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5.02.20 22:28 - Snowroad snowroad

이른 봄, 아직은 남은 겨울

봄이 오는 소식은 입춘대길이 붙어 있는 몇몇 대문을 지나면서 익히 알고 있었지만 24절기가 지난 것만으로 '봄'을 단정짓기에는 이른 요즘이다. 행여 봄을 알려주는 다른 소식이라도 있을까 싶어 우체통을 들여다보지만 되려 지난 겨울의 흔적들이 가득 차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손사래를 치게 된다. 계절만 놓고 보자면 내게는 봄보다는 겨울이 더 애착이 가는 계절이지만 봄은 그 어정쩡한 날씨와 분위기를 잊게해 줄 '시작'이라는 의미가 강한 까닭에 그 계절을 기다리는 마음 또한 없지는 않다.

이젠 주변에서 우체통의 흔적조차 찾기 어려워졌는데 이런 모양으로 우체통을 재활용하고 있으니 자원의 재활용이라는 면에서는 칭찬해줄 만하지만 왠지 모를 어색함은 좀처럼 감추기 어려운 것 또한 사실이다. 북한산둘레길 8구간 구름정원길은 내게는 여러가지 인연이 많은 길인데 혼자 한 번을 걷고 아내가 될 이와 한 번을 걷고 오늘 또 한 번을 걷는다. 길이 있어 걷는다는 의미 이상의 의미. 이 길이 내게 주는 각별함은 그런 것이다.

이른 아침에 집을 나서 아직 태양의 열기가 땅을 다 녹이지 못하는 시간인 까닭에 난간 그림자가 걸쳐진 곳에는 지난 새벽의 서리가 그대로 남아 아직 겨울이 건재함을 그러나 한편에서는 그 겨울이 이제 끝물에 접어 들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렇듯 완전한 끝과 완전한 시작이란 찾아보기 어려운 일이다. 끝이 동시에 시작이고 시작이 동시에 끝인 경우가 우리네 삶 전체를 이끈다해도 지나친 말은 아니지 않을까. 그 자연스러운 흐름. 이어짐 속을 걷는다는 것은 꽤나 매력적인 일이다.

이 '위험' 표지판은 누가 누구에게 경고를 하는 것일까? 사람에게 머리가 부딪히지 말라고 주의를 주는 것일까. 나무에게 사람이 다가오는 것을 조심하라고 주의를 주는 것일까? 이해의 시작은 상대방의 입장에 서는 것이다. 내게 던지는 중요한 말이기도 하다. 가끔 내 기분에 취해 나를 바라보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는 하지 않았나 돌아보게 된다.

겨울은 아직 이렇게 산의 곳곳에 남아있다. 눈의 흔적을 서울에서 찾기는 이제는 어려워진 탓에 이 정도의 서리라도 반가운 모양이다. 그러고보니 올 겨울에는 눈 위를 뽀드득 소리를 내며 걸어본 기억이 거의 없다. 본격적인 봄이 오기 전에 춘설이라도 내려주기를 바라지만 속절없는 일기예보는 비소식만을 전하고 있으니 다음 계절을 기약해야 하나 싶기도 하다.

낮이 가까워오니 완연한 봄날씨다. 입고 간 겉옷은 이미 배낭에 넣었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죽 뻗은 길을 걷는다. 길이란 참 묘한 것이어서 정해진 틀을 따라 가야하는 상황에서도 늘 새로운 느낌을 얻을 수 있다. 물론 이 길을 벗어난 다른 길은 어떨까 라는 가지 않은 길에 대한 동경도 없지는 않지만 이미 만들어진 길만을 걷기에도 인생은 짧다.

참 오랜만에 여유롭게 돌아본 북한산둘레길이다. 모처럼 새벽같이 일어나 짐을 꾸리고 집을 나섰다. 그동안 이런저런 일들이 겹치면서 제대로 걸을 시간이 없었는데도 다시 찾은 길은 여전히 예전의 모습을 하고 돌아온 나를 반겨주었다. 자연이 주는 가장 큰 감동이 아닐까 싶다. 언제고 돌아가 그 품에 안길 수 있으니 말이다. 물론 인간의 이기심때문에 그 자연이 사라지지 않는 한 말이다.

오늘 걸음은 오랜 친구와 함께 했다. 한 때 내 삶의 대부분을 차지 했던 사진. 그리고 그 사진을 만들어주었던 카메라. 아마도 그 기억때문에 들고 다니기 불편하고 무겁기만한 이 녀석을 손에서 놓지 못 하는 모양이다. 그리고 사람이 두 눈을 뜨고 바라보는 세상과 가장 비슷하다는 35mm 렌즈... 두 친구 덕에 좀 더 행복했던 걸음이었다. 


Nikon D700, AF 35mm f/2.0D, iPhone 5S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은평구 불광2동 | 북한산둘레길 구름정원길8구간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5.02.21 11:19 신고

    산행은 그래서 좋은 건가봐요.. 오래된 친구(?)와 어깨동무도 하고 사유도 하고 말이죠...^^
    설 연휴 즐겁게 보내고 계시나요~ 전 서둘러 귀성후 지금은 회사네요~ 에효~

  2.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5.02.21 12:58 신고

    바라보는 시선의 느낌이 참 좋은 것 같아요
    친한 친구들과 함께 다녀온 산행이라 그런지 사진들도 즐거워 보이네요^^

  3. 2015.02.22 09:56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s://tangbisuda.tistory.com BlogIcon 롤랑존 2015.03.03 09:47 신고

    점점 절기는 낱말로만 남겨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입춘이건 경첩이건 말이죠. 그래도 아랫쪽은 아직 온전한 듯해요. ^^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5.03.05 20:54 신고

      네 그런 감이 제법 있어서 저도 아쉽네요. 절기에 따라 변하는 하늘색을 보는 것도 꽤나 즐거운 일이었는데 사람들이 자연법칙마저 바꿔가고 있나봅니다. ^^

  5. Favicon of http://saik.kr BlogIcon 김사익 2015.03.03 12:49 신고

    커피 한 잔 만들어 놓고 차분히 에세이를 읽고 있으니 참 행복해집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5.03.05 20:54 신고

      과분한 말씀 감사합니다. 마음이 닿는대로 사진을 찍고 글을 쓸 수 있는 것만 해도 참 큰 복이지 싶습니다.

  6. 2015.04.17 10:47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