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4.02.17 20:59 - Snowroad snowroad

성곽따라 걸어보는 한양도성길 - 북악산길 (2)

말바위 안내소에 드디어 도착이다. 이곳에서 할 일은 간단하다. 출입을 위해 신분증을 제시하고 목에 거는 표찰을 받으면 된다. 구간 자체가 군사지역으로 지정이 되어 있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작업이다. '요즘 같은 시대에 뭘 이런 걸..'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나름의 의미를 생각해보면 이해 못 할 일도 아니다.


신청서는 위와 같은 양식으로 되어 있다. 주민등록번호를 요구하고 있는데 아마 이쪽 분야에서는 크게 변화는 없지 않을까 싶다. 주의 사항에 보면 금지된 행위를 하면 군의 무력 사용이 가능하다는 부분이 있는데 실제 길 안에 들어가서도 자주 마주치는 문장이다. 약간 위화감은 있지만 자신이 동의하고 입장하는 것이니 지킬 것은 지키는 것이 좋겠다.


신청서를 작성하고나면 위와 같은 목에 거는 표찰을 받게 된다. 이 표찰은 목에 걸고 다녀야 하는데 무게감도 거의 없고 디자인도 나름 괜찮은 편이니 어색하게 생각하지 말고 걸고 다니면 된다. 길을 걷는 중에 수시로 만나게 되는 군인이나 경찰들이 이 표찰 여부를 확인하는 것 같기도 한데 괜히 불필요한 행동으로 지적받을 필요는 없지 않을까? 


본격적으로 구간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마주하는 곳이 숙정문이다. 성곽의 4대문 중 북문에 해당한다고 한다. 북쪽은 예로부터 개방과는 거리가 먼 방향인데 역시 숙정문도 거의 개방이 되지 않은 상징적인 문의 역할을 했다고 한다. 한양 전체를 놓고 봐도 북대문은 우리에게 낯선 이름이다. 한양의 북대문이 어디인가에 대해서는 의견들이 있지만 이곳 숙정문이 북대문이라는 게 대체적으로 인정 받는 견해인 모양이다. 게다가 위치에 이렇게 있으니 우리에게 낯선 곳임은 틀림없다.


비교적 최근에 복원이 이루어진 까닭에 오래된 느낌보다는 현대적인 느낌이 든다. 과거의 느낌까지 살려 복원을 할 수 있다면 좋을텐데 그런 복원이 가능한지는 모르겠다. 미술 쪽에서 이루어지는 복원은 그렇게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건축물도 과거 역사 느낌을 살린다면 더없이 좋지 않을까... 아무튼 숭례문인 남대문을 생각하면 이곳 숙정문은 꽤나 작은 문이다. 


성곽이 확연히 구분되는 구간이 보인다. 초기에 쌓은 돌과 이후 복원이나 보강을 통해 쌓은 구간이 이렇게 다르다. 세월이 지나면서 기술이 좋아졌기 때문이겠지만 그래도 오래 전에 쌓은 성벽 역시 본연의 역할을 하는데는 무리가 없다는 점이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 아무튼 말바위안내소를 나와 바로 마주치는 곳이 이곳 숙정문이고 이후로는 약간은 지루한(?) 걷기가 계속 된다. 이곳저곳을 둘러보는데 제한이 있기 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도 같지만...


그 다음 마주치게되는 장소는 해발 293미터의 청운대다. 높이만 보면 북악산 성곽길은 그리 높지 않지만 오르고 내리는 구간이 경사가 가파른 편이어서 걷기가 아주 수월한 편은 아니다. 청운대도 사진촬영은 허용되는 곳인데 날이 맑다면 서울의 중심부를 멀리 볼 수 있는 조망이 제법 좋은 편에 속하는 장소다.


사진 촬영이 허용되는 몇몇 장소 중의 하나인 1.21사태 소나무다. 나무의 이름을 이렇게 지은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겠지만 소나무 입장에서는 난감한 일은 아닐까. 아무튼 당시의 총격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총탄 자리를 시멘트로 약간은 억지스럽게 보존하고 있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었다. 1.21사태 이후 향토예비군이 생겼다는 것은 이번에 알게된 사실.


드디어 정상이다. 해발 342미터의 북악산 정상. 표지석에는 백악산이라 적혀 있는데 북악산과 같은 의미다. 이곳까지 오면서 좌우로 계속 군인들과 경찰들을 마주 치게 된다. 마음 편하게 걷기는 조금 불편한 길인데 반대로 그들의 입장에서 보면 마음 편하게 군 생활할 곳은 아닐테니 추운데 고생한다고 격려라도 해주면 어떨까


정상 이후는 창의문에 이르기까지 계속 내리막이다. 게다가 이 내리막이 만만치가 않다. 오르막에 힘을 많이 들였다면 바로 내려가지 말고 충분히 쉬었다 가도록 하자. 내려가는 동안 쉴 수 있는 장소는 한 곳뿐이니 미리 체력을 비축해두는 것이 중요하다. 계단의 간격이 약간 애매해서 한발씩 성큼성큼 내딛다가는 넘어질 위험도 있으니 조심하자.


한참을 걷다 보면 멀리 인왕산이 보인다. 그리고 능선을 따라 성곽이 죽 이어져 있는 것이 보이는데 바로 인왕산길 구간이다. 인왕산길은 예전에 적었던 글에 어느 정도 소개를 하고 있는데 나중에 인왕산길을 걸을 때 이 부분은 생략해야 하나 아니면 다시 걸어야 하나 고민 중이다. 당시는 겨울이어서 눈 덮인 풍경을 담았으니 이번에는 봄의 느낌으로 걸어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좀 더 커서 아마 다시 가게 될 것 같은데 이전과는 반대 방향으로 길을 잡고 걷게 될 예정이다.

이렇게 한양도성길 중 첫 번째 길인 북악산길 걷기를 마쳤다. 사실 걷기라기보다는 등산에 조금 더 가까운 모양새다. 4개의 성곽길을 모두 걷고 나면 전체적인 생각을 이야기하겠지만 북악산길은 초행자가 바로 걷기에는 약간은 부담스럽다는 점. 적어도 신발만큼은 발에 편한 것을 신고 가는 것이 좋겠다. 물론 등산화가 가장 좋은 선택이 되겠다.


Panasonic LX-7


  1. Favicon of http://naturis.kr BlogIcon Naturis 2014.02.17 22:46 신고

    새로 개방했다는 북악산길이군요.
    저도 한번 가볼까 생각만 해뒀는데 서울에 안사니 쉽게 못가네요^^;

  2. Favicon of http://photobit.tistory.com BlogIcon 사진공간 2014.02.18 08:52 신고

    다시 걷기 아니 등산을 시작하시는 건가요? ^^
    어이쿠, 마지막 사진을 보니 저는 엄두를 낼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산을 넘어야 하나 봅니다.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4.02.22 20:06 신고

      네 분명히 걷기..라고 시작을 했는데 이게 가다보니 등산이 되어 버렸습니다. ㅎㅎ 인왕산길은 분명히 등산이 맞는 거 같습니다.

  3. 2014.02.18 10:17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4.02.22 20:07 신고

      네 맞습니다. 그쪽 길인데.. 역사적인 의미는 있지만 뭐랄까..약간은 애매하달까요..^^

      네 올해는 꾸준히 걸어야죠. 산도 걷고 길도 걷고..주어진 삶도 걸어야지요. 이제는 참 많은 것들이 제자리를 찾은 느낌이 들어서 다행스럽습니다. ^^

      약속 저 역시 꼭 지켜보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freaking.tistory.com BlogIcon 지식전당포 2014.02.19 16:44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5. Favicon of http://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 2014.02.19 23:27 신고

    겨울이라 요즘 게으름을 피우고 있는데,
    언제든 꼭 한번 걸어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군사지역이라 사진촬영은 허용된 장소에서만 가능하군요.^^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4.02.22 20:08 신고

      네 약간 여유를 두고 걸으면 가볼만한 길입니다. ^^
      군사지역이라는게 사실 일반인이 보면 대수롭지 않아보이기는 하지만..나름대로의 이유가 있으니 묶어두겠지요. 사실 군사지역이라는 이름 덕분에 보호되는 자연이나 유적도 꽤 많은 거 같습니다. ^^

  6. Favicon of http://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2.25 02:53 신고

    성벽이 매우 인상적이네요. 옛날의 성벽과 오늘날의 성벽이 하나가 되어 있군요. 시간이 흘러 오늘날의 성벽이 옛날의 성벽이 된다면 그때는 또 어떤 모습이 될 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네요^^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4.03.03 08:51 신고

      네..이걸 보면서 복원이라는 것을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을까 생각을 많이 했어요. 완전히 현대식으로 갈아엎는 것보다 이전 것을 유지하면서 최대한 그 모습을 간직하는 것..그것이 참 중요하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7. Favicon of http://diaryofgrinder.tistory.com BlogIcon SAS 2014.03.05 11:59 신고

    높이가 많이 높은건 아닌데 업다운이 이런 식으로 이어지면 난이도가 낮은 편은 아니겠습니다.
    북대문이란 이름은 처음 들어보는군요. 전 서류 작성하고 산에 들어가는 일은 해 본적이 없네요. ^^;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4.03.09 21:33 신고

      난이도가 처음과 중간의 차이가 좀 심한 것이 일반적인 접근성을 막는 부분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다행이라면 이 구간만 그렇고 나머지 길들은 평지에 가깝다고 하는데.. 직접 다녀보고 감상문(?)을 적어보겠습니다. ^^

댓글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