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3.01.13 19:45 - Snowroad snowroad

프랑스어도 무작정 따라하면 될까?

길벗의 무따기(무작정 따라하기) 시리즈는 특히 일본어 편으로 많은 인기를 모았었다. 이번에 새로 출간된 책은 프랑스어다. 과연 이전의 일본어 편에서 쌓은 명성만큼 이번에도 따라만 하면 충분할까? 프랑스어는 영어의 어원이 되는 데다가 유럽은 물론 세계 여러 곳에서 사용되는 언어다. 하지만 특히 한국 남성들에게는 어색한 언어가 또 프랑스어다. 보통 고등학교에서 남학생들은 독일어를 제2외국어로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 탓인데 요즘은 어떤가 모르겠다.


책을 펼치면 학습 진도표가 보인다. 2개월 과정이다. 언어를 배우는 책에는 이렇게 계획표를 저자가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특히나 초보자들은 하루에 어느 정도 공부를 하면 좋을지 도무지 감을 잡기가 어렵기 때문인데 그래서인지 보통 책을 보면 앞부분은 지저분하고 뒤로 갈 수록 책이 깨끗해지곤 한다. 프랑스어는 특히나 초기 진입이 어려운 언어로 꼽힌다. 그렇기 때문에 별 거 아닌 것 같은 이런 시간표는 처음 공부할 때 많은 도움이 된다.


이 책에서 약간 놀란 것은 흔히 어렵게 생각하고 있는 프랑스어 문법에 대한 설명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이다. 문법이 어려운데 왜 문법에 대한 설명은 적을까? 무작정 따라하기 시리즈의 특징이 아닐까 싶은데 처음 외국어를 접할 때 복잡한 수식과 암기 사항들을 만나게 되면 쉽게 지루해지고 거부감마저 생긴다. 우리가 우리말을 배울 때 문법책을 먼저 펼쳐놓고 배우지 않았듯이 외국어를 배울 때도 문법은 일단 기초적인 수준만 가볍게 아는 것이 좋다. 그런 면에서 이런 편집 방식은 여전히 마음에 든다.


그리고 이책의 나머지 부분은 모두 의사소통 즉 대화로 이루어져 있다. 바로 실전이라는 말이다. 인생이 실전인 것처럼 언어도 실전이다. 문법 이론 따져가며 머릿속에서 번역하지 말고 바로 말을 하자는 의미다. 다만 조금 아쉬운 것은 대화 주제가 기존의 외국어 학습 서적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다. 일본어 무작정 따라하기와 조금 다른 부분인데 좀 더 일상에서 쉽게 마주칠 수 있는 주제들을 잡아 주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전체적으로 내용이 거의 다 일상의 대화다. 좀 더 많은 사례들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은 여전하지만 책의 분량 문제도 있으니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가능하다면 프랑스어편도 시리즈로 출간이 된다면 좀 더 많은 그리고 현실적인 주제들을 다룰 수 있을텐데 그러려면 이책이 많이 팔려야겠지.


미리보는 프랑스라는 미니 코너를 통해 프랑스의 관광지를 소개하고 있는데 공부하다가 잠깐잠깐 쉴 때 읽어보면 좋다. 이제까지 몰랐던 이야기들도 제법 많이 나온다. 좀 더 바란다면 이런 코너에서도 생활 프랑스어를 배울 수 있도록 박스 기사를 넣었으면 어떨까 싶다. (물론 문법만 아예 밖으로 빼내서 소개하는 코너도 있긴 하지만 여행과 직접 연결되는 어휘나 표현은 좀 더 실감이 난다)


본문은 이런 식의 대화로 이루어져 있는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는 mp3로 같이 공부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외국어는 발음이 중요한데 프랑스어는 아무래도 좀 더 그런 느낌이 강하게 든다. 처음 프랑스어를 배우는 경우는 도대체 무슨 말인지 알아 듣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책의 내용과 음성 파일을 대조해가며 공부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부록으로는 어렵다고 소문난 프랑스어 동사 변화를 짬짬이 공부할 수 있도록 만든 소책자가 들어있다. 프랑스어는 처음에는 참 다가서기가 어렵지만 공부를 할 수록 익히기가 편해진다고 한다. 길벗의 무따기 시리즈의 막내가 된 프랑스어 무작정 따라하기와 함께 프랑스어에 도전해보면 어떨까?



프랑스어 무작정 따라하기

이 글은 1등 블로그마케팅/후기 서비스 위드블로그에서 제품 또는 서비스를 지원받아 작성된 글 입니다.

위드블로그


  1. 2013.01.13 22:57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3.01.15 10:04 신고

      저는 프랑스어는 전혀 아는 게 없어서 뭔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책이 있었으면 했지요 ^^. 여행갈 때는 기초적인 단어나 표현 정도는 알고 가는 것이 좋을 것 같더군요

  2. Favicon of http://nnkent11.tistory.com BlogIcon NNK의 성공 2013.01.14 10:00 신고

    한 번 배워보고 싶기도 한데 ~ ㅎㅎ
    일단은 영어에 신경을 더욱 써보려고 한답니다 ^^

  3. Favicon of http://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 2013.01.14 10:54 신고

    오~~ 이런책이 있었군요.
    오래전에 출장때문에 급하게 몇마디 배워본적이 있었는데
    쉽지는 않더군요.ㅎㅎ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3.01.15 10:05 신고

      네 아무래도 프랑스어가 초기에 진입하기가 쉽지가 않더군요. 그래도 영어의 대부분의 어원이 프랑스어인지라 단어는 얼추 짐작이 가는데 발음이나 뜻은 많이 헷갈리더군요

  4. Favicon of http://funnycandies.tistory.com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13.01.14 11:17 신고

    아.. 언어는 참..
    잘하길 원하지만 결코 쉽지 않네요..

  5. Favicon of http://freemarket24.tistory.com BlogIcon 프리마켓24 2013.01.14 12:01 신고

    많이 접하는게 가장 좋겠죠 ㅎㅎ
    잘 보구 갑니닷!!

  6. Favicon of http://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3.01.14 19:11 신고

    외국어는 늘...^^;;
    그나저나 프랑스어 실수한 기억이 납니다. 첫 출장이었는데 죄송할 때 빠동(pardon)이라고 알려주었는데 실수로 흑인 청년의 발을 밟았어요. 그래서 씩씩하게 '따봉'이라고 했다가 뛰어야 했던...^^;;;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3.01.15 10:06 신고

      헉...그 청년이 쫓아오지 않은게 다행이군요..ㅎㅎ.. 당황하면 사실 알고 있어도 그게 딱 제때에 나오기 어렵더군요

  7. Favicon of http://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3.01.18 11:10 신고

    예전에 제가 불어 공부할 때만 해도 많은 책들이 'Qu'est-ce que c'est? C'est un livre.' 라고 시작했는데 요즘은 불어책이 다양하게 나오는군요. ㅎㅎ 불어도 많이 잊어버려서 다시 보아야하는데 이 글을 보니 갑자기 다시 불어 교재를 펼쳐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진 속 지문이 딱 와닿네요. Il fait très froid...snowroad님, 오늘 하루 따스한 하루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3.01.21 19:53 신고

      저는 불어는 몇 마디밖에 못 알아듣는 수준이라 가끔 불어 들으면 그 발음이 재미있어 웃곤 하지요..^^ 불어 공부를 하셨군요. 전 내내 독일어만 해서 다른 외국어에 대한 미련도 여전하답니다. ^^

  8. RENAISSANCE PARC 2013.02.06 14:38 신고

    저도 언어 욕심이 커요. 중국어 전공이고, 고딩 때 제 2외국어로 불어 했어요. 대학 졸업 후 독어도 꾸준히 했어요.제일 아쉬운 건 고등학교 다닐때 영어를 열심히 했어야 하는 건데 나이 먹어서 본격적으로 할려고 하니까 쉽지 않군요.

    • Favicon of http://snowheart.tistory.com BlogIcon Snowroad snowroad 2013.02.06 21:38 신고

      아..여러 언어를 하셨군요..저는 독일어를 7년 정도 일본어를 약간 했습니다. 그런데 기억에 남는 건 학교에서 억지로 배운 독일어보다 호기심에서 시작한 일본어네요 ^^

댓글을 입력하세요